내가 싸이월드를 시작하게 된건 아마 대학교 3학년때 였던것 같다.
고등학교때 까지의 내 가상세계는 PC통신이 전부였었고, 한참 인기 있었던 다모임, 싸이월드는 어디까지나 내 관심 밖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나는 PC통신의 불완전한 익명성을 즐겼던 것이고, 싸이월드는 현실세계의 인간관계를 웹상으로 옮겨놓은 것에 불과하기 때문에 진정한 가상세계와는 거리가 있다고 여겼던 것 같다. 굳이 현실세계 그대로를 옮겨놓지 않아도 친구들과 소통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전혀 필요성을 못느꼈던 것이다.


난 여전히 싸이월드를 잘 사용하지 않는다. 나는 지금 페이스북으로 친구들과 소통하고, 하루에도 열두번씩 타임라인을 넘나들며 트위터리안의 동향을 살피며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의 의견에 귀기울인다.


하지만 싸이월드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가 옛날과 같지는 않다. 페이스북은 관계를 맺는 방식이 싸이월드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그들은 나에게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는다. 나는 페이스북을 사용하면서 스킨은 어떤걸 쓸지, 배경음악은 또 어떤걸 쓸지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내가 쓴 글은 친구라면 뉴 스피드 메뉴를 통해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는 내가 원한다면 누구와도, 심지어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도 생각을 교환할 수 있다.(물론 언어적 장벽이 해소 된 후 맞팔로우, 혹은 답장 멘션을 보낼경우에 한해서긴 하지만) 나는 트위터를 통하여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과 가상세계를 형성하고 페이스북을 통해서 현실의 인간관계를 유지한다. 너무 긴 글은 작성할 수 없다면 블로그나 긴글 트위터 등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싸이월드가 당장 눈앞의 수익에 혈안이 되어 도토리를 팔고 있는 사이 사용자들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으로 조금씩 발길을 옮기고 있었던것이다.

물론 싸이월드만의 장점이 있을 것이고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단점 역시 존재한다. 하지만 내가 알고있는 싸이월드의 장점은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장점을 상쇄시키지 못할 것 처럼 보인다.
개인적인 심정으로는 싸이월드가 분발해서 예전의 명성을 되찾아 보길 바라지만 지금까지 국내 기업들의 행태를 되돌아 보면 그건 너무 무리한 부탁이 아닐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Spike S.


지난번 터미널 리모델링을 하면서
새롭게 바뀐 공중전화박스.

매번 지나다니면서도 전혀 눈치를 채지 못했었지;;
그러다 지난주에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너무 멋있게 바뀌어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라버렸다.

마치 집 앞의 좋은 술집을 발견한것 처럼 뭔가 자랑을 하고 싶어지는 그런 기분이랄까?

가평에 햇수로 4년째 살고 있지만 그동안 마음에 든 것이라곤 재즈 페스티벌 하나였는데 이젠 가평에서 뭐가 제일 좋았냐고 물어본다면 이럴게 말 할테다.
"재즈 페스티벌하고 터미널 앞 공중전화가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다른덴 이런거 없죠?!"

덧. 근데 전화박스에 "olleh!KT"는 좀 아닌것 같다-_-;;그냥 KT정도만 써둬도 될텐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Spike S.
 


Bar tender I really did it this time
Broke my parole to have a good time
When I got home it was 6 a.m.
The door was locked so I kicked it in
She was trippin' on the bills
I think she was high on some pills
She through my shit out into the yard
Called me a bum and smacked me real hard
And in my drunkin' stooper
I did what I should of never done
Now I'm sittin' here talking to you
Drunk and on the run

I'm sittin' at a bar on the inside
Waitin' for my ride on the outside
She broke my heart in the trailer park
So I jacked the keys to her fuckin' car
Crashed that piece of shit and then stepped away

You know mo I'll probably get ten years
So just give me beers til they get here
Yeah I know the sun is comin' up
And ya'll are probably gettin' ready for closin' up
But I'm trying to drown my soul
I'm tired of this life on a dirt road
And everythang that I love is gone
And I'm tired of hangin' on

She got me sittin' at a bar on the inside
Waitin' for my ride on the outside
She stole my heart in the trailer park
So I jacked the keys to her fuckin' car
Crashed that piece of shit and then stepped away

I guess it's meant to be
Romance is misery
So much for memories
And now I'm headed to the Penitentary
See me on T.V.
The next cop series
I am a danger
I guess I shoul've done something about my anger
But I'll never learn
Real things I don't concern
I poor kerosene on everything I love and watch it burn
I know it's my fault
But I wasn't happy it was over
She through a fit so I crashed that piece a shit nova

And now I'm goin' back again
Back to the pin to see my friends
And when we all pile out that county van
They'll ask me where I've been

I've been at a bar on the inside
Waitin' for my ride on the outside
She broke my heart in the trailer park
So I jacked the keys to her fuckin' car
Crashed that piece of shit and then stepped away 


 

덧글 펼치기

신고
Posted by Spike S.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
나른한 오후의 단상 (5)
Under the MOON, under the SUN (3)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7/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